'mesuper'에 해당되는 글 46

  1. 2006.04.21 타이밍 (9)
  2. 2006.04.20 산란 (2)
  3. 2006.04.18 정적 (4)
  4. 2006.04.18 진달래 (2)
  5. 2006.04.18 정적, 그 이전 (10)
  6. 2006.04.05 벗어나고 싶다. (8)
  7. 2006.03.28 노을이 지면 (1)
  8. 2006.03.26 추파춥스 화분 (10)
  9. 2006.03.24 엄마가 보인다. (10)
  10. 2006.03.18 타인1 (2)

타이밍


mesuper,reala100


얼마 전에 노을이 무척 멋졌던 날이 있었다. 인터넷 여기저기에서 그 날의 노을을 담아낸 사진들도 잔뜩.
나도 그 노을을 봤었다. 누나와 동생은 컴퓨터를 하고 있던 나에게 사진을 찍으라고 했다.
미슈퍼를 꺼냈는데 하필 필름을 넣지 않았던 때. 서두르다가 필름 넣기를 연거푸 실패하고 제대로 넣고
하늘을 쳐다봤을 땐 이미 노을은 아파트 근처 학교 뒤로 물러서있었다.

눈에 담아뒀다고 마음에 담아뒀다고 해서 그것이 그리 오래도록 그대로 유지되리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매개체가 있어야 하고 그것중의 하나가 사진이라고 생각한다. 잘 나오지 않았어도 그 상황을 잡아냈다면
조금이나마 덜 아쉬웠을지도 모르겠다. 유추해낼 수 있으니까.  

Trackback 0 Comment 9

산란


mesuper,supra400

어둠을 낳다.
Trackback 0 Comment 2

정적


mesuper,supra400
Trackback 0 Comment 4

진달래


mesuper,reala100
Trackback 0 Comment 2

정적, 그 이전


mesuper,supra400
Trackback 0 Comment 10

벗어나고 싶다.



내 마음 다 안다는 것처럼 말하지마.



mesuper,nps160
Trackback 0 Comment 8

노을이 지면


오늘도 나의 탁함이 그 도시를 얼마나 오염시켰는지...


mesuper,nps160
Trackback 0 Comment 1

추파춥스 화분


추파춥스 화분같아 보여.


mesuper11th,Potra160VC
Trackback 1 Comment 10

엄마가 보인다.


mesuper,Ilford delta400
//네, 여태 '엄마, 아빠'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누나의 결혼식, 아빠가 누나와 함께 입장을 하고 있는데
저리 보니 옛날 엄마와 아빠의 결혼식 장면 같습니다.
그런 느낌이었어요.

-아무리 흑백이라도 기본은 언제나 빛이란 사실을 다시금 깨닫게 해줬어요.
건질만한 사진이 거의 없었다는 이야기랍니다.
어둑어둑어둑...어흑.
스트로보 연습도 해야겠다는 생각도 스믈스믈.
Trackback 0 Comment 10

타인1



나는 타인2입니다.


mesuper 11th,potra160VC
Trackback 0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