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 해당되는 글 8

  1. 2017.11.28 고양이 노랑vs삼색
  2. 2007.08.05 이름짓기
  3. 2007.07.31 부르는 소리 (4)
  4. 2007.07.31 밤의 나들이 (6)
  5. 2007.06.02 야옹이 (2)
  6. 2006.07.19 고양이가 보인다. (2)
  7. 2006.07.02 고양이 울음소리 (2)
  8. 2006.03.14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15)

고양이 노랑vs삼색


넷 중에 둘.

Trackback 0 Comment 0

이름짓기

네 번을 만났지만 아직 특별히 부르는 이름은 없다.
그저 서로 야옹거릴 뿐이다.
소리가 나면 그저 내가 나갈 뿐이다.
정확히 날 부르는 소리인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그럴 능력도 아직 없지만.

다른 종을 만나면서 이렇게 쉽사리 가까워지는 일은 드물다.
서로를 밝히지 않고 계속 만나기란 쉽지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만날 수 있을거란 희망은 버리지 않는다.
Trackback 0 Comment 0

부르는 소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이 시작될 때 문득 소리가 들려 창밖을 내다보니 이녀석. 난 또 어제 걘 줄 알았다.
몇번을 쳐다보다 하얀 뒷발로 몸을 긁더니 스르륵 담장 모퉁이 너머로 사라졌다.


Trackback 0 Comment 4

밤의 나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달만의 밤 나들이.
고양이 소리가 나길래 나갔더니 기다리고 있더라.
친구해달라고 온 모양이라고 말씀하시는 엄마.
너나 나나 그런 처지였던거냐?

                       알리지 않고 슬쩍 깨무는 이녀석의 스킨쉽은 여전히 긴장해야하고 조심스럽다.
건강해 보여서 다행이야.
이름 같은 건 지어주지 않을게.



Trackback 0 Comment 6

야옹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여름밤의 산책 30분코스. 처음 본 고양이가 다가와서 부비부비 및 드러눕기놀이를 하길래 쓰다듬어줬다.
다음에 또 보자고~ 다음에는 앙큼하게 물기 없기다!
Trackback 0 Comment 2

고양이가 보인다.


사진을 찍으러 집 주변을 돌아다니다 고양이들을 발견했다. 저번에 보던 애들과는 다른애들인 모양.
첫 사진의 노란 고양이는 저번에 본 녀석들 중 하나일지도 모르겠다. 검은 애들은 또 어디서 나온걸까?
그리고 나머지 두 사진의 고양이 어미와 새끼는 그들 말고도 하우스에 더 있더라. 새끼 4마리를 키우고
있는듯. 젖을 먹이냐고 그런지 경계는 하지만 도망은 가지 않더라. 아님 내가 만만해 보였던지.
다음에 우유라도 갖다 줘볼까 생각중.
Trackback 0 Comment 2

고양이 울음소리

어디선가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리길래 소리를 좇아 찾아보니 앞집 뒤안에 고양이 한마리가 울고 있었다.
그리고 또 저편에서 다른 고양이 울음소리. 앞집의 건너편 집이지만 20미터는 떨어진 집의 뒤안에 역시 새끼 고양이 한 마리. 아무래도 얘네들 형제같다. 어쩌다 이리 떨어져 지내고 있을까?
게다가 두 번째 찾아낸 고양이[하단 오른쪽]는 한쪽 눈이 안좋아 보이더라. 어미가 얼른 돌아오길.
Trackback 0 Comment 2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제목: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저자: 여름에 송아지.


어줍잖은 유머 한토막. 책은 읽어보지 않았다.


mesuper 11th,portra160VC
Trackback 0 Comment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