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C/f200'에 해당되는 글 16

  1. 2006.10.11 시선 (2)
  2. 2006.10.09 창 밖의 새 (4)
  3. 2006.10.07 마당의 오늘 (4)
  4. 2006.07.02 고양이 울음소리 (2)
  5. 2006.06.09 무지개 (2)
  6. 2006.05.13 본다. (2)
  7. 2006.01.13 비 옵니다, 형님. (8)
  8. 2005.12.02 멈무이 4개월 숙성 결과 (6)
  9. 2005.12.01 거기, 졸지 마십쇼 (10)
  10. 2005.12.01 상대방이 도발을 해오면... (10)

시선


석연찮은 마음가짐
Trackback 0 Comment 2

창 밖의 새

위: 직박구리 / 아래: 어치

창밖 담너머의 나무에 새들이 자주 날아오는데
항상 카메라로 찍으려 창문을 열면 날아가버려서 요즘은 그냥 열어두고 있다.
거리가 어느 정도 있어서 디지털줌까지 써야 그나마 저만하게 보임.
F200을 계속 갖고 있는 바람에 찍을 수 있었다.

사실 새 이름을 몰라서 사진을 올리면 새 이름을 알려주는 조류관련 사이트에 사진을
올리려는데 '오늘의 새'로 메인에 어치가 떡하니 올라와 있는 게 아닌가?
그래서 나머지 새인 '직박구리'에 대해 올려놓고 다른 사람들이 궁금해서 올려놓은
사진들을 하나씩 보는데 몇장 보지도 않아 '어치'가 바로 나오더라.

덧. 새에 관한 정보 때문에 네이버 백과사전을 검색했는데 대부분의 조류 사진의 출처가
' 난추니 김동현 '이란 분의 것이더라. 아마추어탐조동호회도 운영하시는 걸 보면
그쪽에서는 꽤 유명하실듯. 새를 찍으려면 아무래도 망원렌즈가 필요한데
그러다 보니 고가의 렌즈들을 쓰게 되어 '윤무부'교수님이 가장 비싼 걸
쓰지 않겠냐는 우스개 소리도 있다. 실제로도 조류탐사에 관한 장비 보유는 국내최고라고 한다.

덧2. 아아- 창 밖에 코딱지 만한 새들이 여럿와서 삑삑댄다.
니네들은 도저히 못찍겠단 말이다.
Trackback 0 Comment 4

마당의 오늘

확대

이미지 4장 합성,크게 보시려면 enlarge를 누르세요.

Trackback 0 Comment 4

고양이 울음소리

어디선가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리길래 소리를 좇아 찾아보니 앞집 뒤안에 고양이 한마리가 울고 있었다.
그리고 또 저편에서 다른 고양이 울음소리. 앞집의 건너편 집이지만 20미터는 떨어진 집의 뒤안에 역시 새끼 고양이 한 마리. 아무래도 얘네들 형제같다. 어쩌다 이리 떨어져 지내고 있을까?
게다가 두 번째 찾아낸 고양이[하단 오른쪽]는 한쪽 눈이 안좋아 보이더라. 어미가 얼른 돌아오길.
Trackback 0 Comment 2

무지개

서쪽엔 뽀얗게 해가 지고 있고 북쪽에선 우릉, 쾅 동쪽에선 어둑컴컴...
적절한 배치로 인해 만들어진 쌍 무지개.
앗싸-하고 지닌 카메라 다 들고 뒷산으로 올라갔다.
비록 오래 있지 못했지만 오랜만에 본 무지개라 보는 것만으로 기분이 좋더라.
문득 충사의 무지개 관련 에피소드도 생각나고: )
하긴 나도 자전거 타고 무지개 따라 가볼까란 생각을 하긴 했었군.

Trackback 0 Comment 2

본다.


...
Trackback 0 Comment 2

비 옵니다, 형님.



얌전히 집에 있을 것이지
왜, 눈 오는날 개마냥 뛰어다니냐?


형님, 제가 개였지 말입니다.
조금만 추웠어도 이 비는 다 눈이었단 말입니다.
눈이나 비나 다 근본은 같습죠.



시끄럽다. 사료 물에 불기 전에 냉큼 먹기나 해.
Trackback 0 Comment 8

멈무이 4개월 숙성 결과


f200 & pen ee3


입을 다물고 혀를 내밀 수 있게 된다. _-_






Trackback 0 Comment 6

거기, 졸지 마십쇼


하품하면 슬퍼져요.
Trackback 0 Comment 10

상대방이 도발을 해오면...



상대방이 도발을 해오면 멘농- 해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