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나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달만의 밤 나들이.
고양이 소리가 나길래 나갔더니 기다리고 있더라.
친구해달라고 온 모양이라고 말씀하시는 엄마.
너나 나나 그런 처지였던거냐?

                       알리지 않고 슬쩍 깨무는 이녀석의 스킨쉽은 여전히 긴장해야하고 조심스럽다.
건강해 보여서 다행이야.
이름 같은 건 지어주지 않을게.



Trackback 0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