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


채워도 채워도 채울 수 없는 점과 점 사이.

그것이 바로 당신과 나와의 관계.

하지만 서로를 지탱할 수 있게 해주는

보이지 않는 공간.
Trackback 213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