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회사 이름

처음 썼던 니콘의 이미지도 시디 어딘가에 들어있을텐데 '어딘가에'라서 참여할 수 없었다.
올림푸스는 pen ee3이 있었긴 하지만 최근의 디자인과는 다르더라. 이젠 없으니 역시나 불참.
콘탁스는 어쩔 수 없이 카메라 가방에 달린 것으로 대체. 콘탁스로 찍어야 했으니까.
콘탁스를 펜탁스의 아류라고 생각했던 시절도 있었는데...

그러고 보면 캐논 이외의 나머지 회사들은 상황이 그리 좋질 않구나.
Trackback 0 Comment 9